Total 405articles, Now page is 7 / 32pages
View Article     
Name   드기
Subject   냉동 닭고기 '주의보'..치킨, 냉동육 먹어야 하나?
냉동 닭고기 '주의보'..치킨, 냉동육 먹어야 하나?
과잉 공급 닭고기 냉동 창고에 가득, 2년 된 냉동 닭고기 유통 가능성노컷뉴스 | CBS노컷뉴스 박상용 기자  | 입력 2015.12.31. 07:03 | 수정 2015.12.31. 07:19  

닭고기 소비는 제자리걸음을 하고 있는데 공급물량은 계속해 늘어나면서 냉동 창고에 재고물량이 쌓이고 있다.
일반 생닭 판매부터 튀김 닭 사업까지 벌이고 있는 국내 대규모 계열업체들이 무리하게 시장경쟁을 벌인 결과다.
소비자들은 비싼 가격에 원하지도 않은 냉동 닭고기를 먹여야 하고, 닭 사육농가는 계열업체의 손실분까지 떠맡아야 하는 최악의 유통혼란이 우려되는 상황이다.
정부가 닭고기 수급 안정을 위해 계열화 사업을 도입했으나 갑중의 갑으로 커버린 계열업체들을 통제하지 못하면서 오히려 발목이 잡힌 형국이다.
(사진=스마트이미지 제공/자료사진)
◇ 냉동 창고에 닭고기 1,270만 마리 보관…업체 간 과당경쟁이 부른 참사
한국농촌경제연구원이 최근 발표한 자료에 따르면 올해 닭 도계 물량은 9억6천만 마리로 지난해 보다 8.6% 증가한 사상 최대 수준이 될 전망이다.
이처럼 도계물량이 늘어난 것은 대규모 신규 계열업체가 잇따라 생겨나면서 계열업체간 시장 확보경쟁이 치열해졌기 때문이다. 이런 경쟁은 주로 튀김 닭 시장에서 벌어지고 있다.
통계청이 최근 발표한 '2014년 기준 서비스업 부문 조사 결과'에 따르면, 지난해 치킨 프랜차이즈 가맹점은 모두 2만 4,329개로 지난 2013년 보다 8%나 증가했다.
그런데 문제는 닭 도계물량과 치킨 프랜차이즈 가맹점포를 엄청나게 늘렸지만 닭고기 소비량은 오히려 감소했다는 점이다. 올해 가구당 4주 평균 닭고기 구매량은 1.75kg으로 지난해 보다 5.6% 감소했다.
이는 닭고기 성수기인 7~9월 기간에 경기침체와 메르스 여파 등으로 소비가 급감했기 때문이다. 이렇다 보니, 남는 닭고기는 그대로 냉동 창고에 보관할 수밖에 없는 상황이 됐다.
농촌경제연구원은 지난달 22일 기준 닭고기 비축물량이 1,270만 마리로 지난해 보다 무려 24.8%나 급증했다고 밝혔다.
농촌경제연구원 김형진 연구원은 "계열업체들이 닭고기를 냉동 창고에 그냥 넣는 게 아니고 팔다 팔다가 진짜 남는 것만 넣고 있다"며 "냉동 창고에 들어가면 품질이 떨어지고 관리비용도 엄청나게 들어가기 때문에 업체들도 손해를 보게 된다"고 말했다.
◇ 삼계용 냉동 닭 급증…내년 여름에 냉동 삼계탕 먹어야 할 판
냉동 창고에 보관중인 닭고기는 부분육이 673만(53%) 마리로 가장 많고, 삼계용이 278만(22%) 마리, 미절단육 174만(14%) 마리, 절단육 145만(11%) 등의 순이다.
이 같은 냉동 닭고기는 너깃이나 치킨가스 등 가공용으로 주로 사용되고 음식점 닭갈비용으로도 일부 소비된다. 다만, 삼계용 냉동 닭고기는 크기가 작아서 진공포장 삼계탕이나 음식점 삼계탕용으로 처리된다.
문제는 삼계용 냉동 닭고기가 지난해 164만 마리에서 올해는 278만 마리로 무려 69.5%나 급증했다는 사실이다. 이는 결국 소비자들이 길게는 2년 가까이 냉동 창고에 보관돼 있던 얼린 삼계용 닭고기를 소비해야 한다는 얘기다.
한국육계협회 관계자는 "냉동 닭고기는 육가공 원료로 사용하지만 삼계용은 주로 여름철 복 기간(7~9월)에 삼계탕 원료로 소비할 수밖에 없는 구조"라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계열업체들이 법이 허용하는 범위에서 1년 내지 많게는 2년 가까이 냉동 창고에 보관하던 삼계용 닭고기를 시장에 내 놓고 있다"고 전했다.
◇ 넘쳐나는 냉동 닭고기, 유통시장 혼란…부정 유통 배제할 수 없는 상황
국내 닭고기 유통물량의 30%는 미국과 브라질, 태국 등 수입산 냉동 닭고기가 점유하고 있다. 여기에 국내산 냉동 닭고기까지 넘쳐나면서 속임 판매가 우려된다.
농촌경제연구원 김형진 연구원은 "냉동 닭고기 가운데 일부는 삼계용으로 소비되는 것이 사실이고, 치킨용으로도 들어가지 않는다고 단정적으로 말할 수 없다"고 말했다. 이는 냉동 닭고기가 냉장육으로 둔갑돼 판매될 수 있다는 얘기다.
이에 대해 농식품부 관계자는 "냉동 축산물의 경우 엄격한 심사 과정을 거쳐 출고되기 때문에 냉동고기가 냉장고기로 둔갑할 수 있는 여지가 별로 없다"며 "가뜩이나 생닭이 남아도는 상황에서 업체들이 위험부담을 감수하면서까지 속여 팔지는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다만, "닭고기 유통물량이 워낙 많기 때문에 시장에서 유통되는 과정에 일부는 냉장용으로 뒤바뀔 가능성을 아주 배제할 수 없다"며 "정부가 이런 부분에 대해 관리감독을 강화하고 있다"고 전했다.
[CBS노컷뉴스 박상용 기자] saypark@cbs.co.kr



Name :    Memo : Pass :  



No
Subject
Name
Date
Hit
327    여름철 수면에 도움을 드기 2016/08/12  304
326    근황 드기 2016/08/09  283
325    청주점포 개설 준비 드기 2016/05/30  348
324    업무 협의 드기 2016/05/16  371
323    이젠 시작를 드기 2016/05/03  358
   냉동 닭고기 '주의보'..치킨, 냉동육 먹어야 하나? 드기 2016/03/24  296
321    양념육가공장 준비 드기 2016/03/16  389
320    소고기 마블링 선택은? 드기 2016/02/01  299
319    즉석식품가공업 준비 드기 2016/01/28  450
318    수입업체 협의 내용 관리자 2016/01/21  442
317      [re] 수입업체 협의 내용 드기 2016/01/24  508
316    최근 소식 드기 2016/01/10  391
315      [re] 최근 소식 드기 2016/01/13  377
Prev [1][2][3][4][5][6] 7 [8][9][10]..[32] Next
Copyright 1999-2020 Zeroboard / skin by lifesay